SPONSORED LINKS
'피고인' 지성, 드디어 탈옥 성공…엄기준, 정체 들켰다 (종합) | CELEBRITY LIFESTYLE MAGAZINE℠| CLSMAG.COM

'피고인' 지성, 드디어 탈옥 성공…엄기준, 정체 들켰다 (종합)

SBS 화면 캡처
[헤럴드POP=이호연 기자] '피고인' 지성이 교도소 문 밖을 나섰다.

2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'피고인'(극본 최수진, 최창환/연출 조영광, 정동윤)에서는 박정우(지성 분)의 1차 탈옥 시뮬레이션이 성공했다. 교도소장(손광업 분)의 의심은 박정우가 아닌 월정 너구리를 향했고, 박정우는 시간 내에 방에 복귀한 것.

차민호(엄기준 분)는 어머니 명금자(예수정 분)에게 정체를 들켜 "네가 왜 형 옷을 입고 있냐"는 이야기를 들었다. 강준혁(오창석 분) 또한 UN 파견 갈 준비를 하던 중 "대체 왜 그렇게까지 했냐. 차선호"라고 혼잣말하며 차민호의 악행을 의심했다.

반면 박정우의 지원군은 늘고 있다. 박하연(신린아 분)의 사진을 본 윤태수는 박정우로부터 모든 진실을 알고 "차민호를 죽여버리겠다. 내가 뭘 도우면 되냐"고 물었다. 오정희(성병숙 분)도 박정우를 믿었다. 박정우는 서은혜(권유리 분)의 위험을 최소화한 채 탈옥이 어려워지는 이감을 피하기 위해 "4일 안에 탈옥하겠다"고 결심했다.

그러나 현실적으로 박정우는 탈옥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었고, 차민호는 나연희(엄현경 분)와 행복한 일상을 즐기며 "원래 내 거였다"고 혼잣말했다. 강준혁은 차민호를 불러 "왜 그렇게 박정우에게 관심이 많냐. 당신이 차민호 아니냐. 빨리 알았다면 나도 당신 말을 믿지 않았을 것"이라고 캐물었으나, 차마 알릴 용기는 내지 못 했다.

박정우는 감시탑 전기를 내리고 열쇠를 훔칠 계획을 하며 조금 더 과감하게 탈옥에 도전했다. 서은혜는 도주원조죄를 걱정하면서도 기차역 근처로 박정우의 도주 여건을 마련해줬다. 그러나 교도소장이 다른 이유로 경계를 강화해 안심할 수 없었다.

드디어 탈옥 결전의 날, 박정우는 신철식과 뭉치(오대환 분)와 함께 창살 문을 열기 시작했다. 윤태수의 도움 덕분에 아슬아슬하게 위기를 넘긴 박정우는 마지막 관문을 앞두고 들켰다. 윤태수가 마지막까지 큰 도움을 줬다.

No comments

Post a Comment